• LOGIN
  • EN
  • 검색

PERFORMING
ARTS MARKET IN
SEOUL 2021

서울아트마켓
온라인 서울아트마켓
프로그램 소개
참가등록
에어밋
게시판
무악 Muak Art Project BORA

무악 아트프로젝트보라

#무악 #현대무용 #윤이상 #현대음악

춤으로 듣고, 소리로 본다.
시간의 흐름 속에만 존재하는 소리와 움직임.
춤과 음악의 본질은 무엇일까?

Date
-
Genre
무용(현대무용)

Synopsis작품소개

작곡가 윤이상의 동명 음악에서 동기를 얻은 작품이다. 서양음악은 사람이 선율을 만들어 내지만 동양음악에선 선율은 이미 있는 것이요 작곡가는 그것을 찾아낼 뿐이다.
춤과 음악은 모두 호흡이다. 이 작품은 물리적 강제력을 이용하여 기존의 춤과 음악의 경계를 허물며, 움직임이 소리가 되어 무대를 채운다. 관객은 그 음악에 반응해 관객이 아닌 청중으로서 각자의 내러티브를 만들어가며, 과거와 현재, 동서양, 음악과 춤의 경계는 사라져간다.
관객의 감각이 수용하는 수준에 따라 이야기는 끝없이 만들어지고 확장된다.
어쩌면, 폭력으로 볼 수 있는 물리적 움직임들은 감각적 소리의 본질을 찾아내기 위한 원초적인 몸의 언어가 될 것이다. 그 방법이 곧 “감각의 확장”이며 우리가 찾는 본질에 대한 새로운 해답이다. 아무리 잘게 해체되고 변해도 ‘인간’이라는 본질은 변하지 않듯, 어떤 형태를 취하든 춤과 음악이라는 본질은 변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. 이 해답을 찾기위한 과정을 우리는 음악으로 보고 춤으로 듣는다.

세부정보
· 연출 : 김보라
· 공연시간 : 60분(전막) / 20분(서울아트마켓 프리젠팅)
· 무대크기(가로*깊이) : 12*11*7m
· 투어인원 : 12명(출연자 8명, 스태프 4명)

  • 무악

ⓒ목진우

디지털 포트폴리오 쇼케이스영상

*영상은 10월 쇼케이스 공개 이후
확인하실 수 있습니다.

무악

Art Project BORA 아트프로젝트보라

아트프로젝트보라는 컨템포러리를 중점하여, 몸을 주체로 작업하는 창작 그룹이다.
장르와 공간의 개념을 허무는 작업, 그리고 몸의 원형을 탐구하여 변형의 독창적인 이미지와 감각을 발견하는 데에 창작 과정을 둔다. 그 과정엔 공연, 리서치, 워크숍, 댄스필름, 전시 등 다양한 과정의 매체를 두고 있다.
이들은 2019년 첫 앨범 <THE NEW PATH>를 발매하였으며,
몸을 통해 주체를 다른 관점으로 바라보며, 현재는 몸의 현상에 흥미를 갖고 작업 중인 예술작업을 하는 프로젝트 그룹이다.

Reviews작품리뷰

"재현의 지지체로서의 행위"
김민관 편집장 / ARTSCENE / 2020. 03. 16.

"전통춤서 착상한 현대음악 '무악', 현대무용으로 재탄생하다."
박정환 문화전문기자 / 뉴스1 / 2018. 11. 26.

History / Awards작품연혁 / 수상경력

작품연혁
2019.10.6 SIDance2019 개막초청작 <무악舞樂, 보고 듣다>
2018.11.29.-12.1 서울남산국악당 기획, 남산컨템포러리 전통, 길을 묻다 <무악>